귀족 그만둡니다, 서민이 되겠습니다/75. 순찰

아침입니다.

암탉여관에서 기분좋게 눈을 뜨고, 맛있는 아침식사로 몸도 마음도 채운 상태입니다. 이러면 순찰이든 뭐든 얼마든지 걸을 수 있을 것같아요. 지금은 제 2위사초소 앞에서 웰러 대장이 나오길 기다리는 중입니다.

순찰이나 다른 일을 하기 위해 나가는 모든 위사들이 나를 슬쩍 보고 가는 지라 창피합니다.

"안녕, 제대로 완군. 중간에 못 걷겠다 싶으면 억지부리지 말고 말해라"

카우보이 모자까지 쓰고 감색 위사 제복을 전부 입은 웰러 대장이 등장했습니다. 그에 비해 나는 갈색 반소매 튜닉에 파란 바지… 수수하게 차려입었습니다. 오랫만에 포니테일로 머리를 묶었어요. 머리에 에이다씨가 추천한 커다란 파란 스커프로 둘렀씁니다. 이걸로 햇볕도 괜찮습니다.

웰러 대장 말고도 한 명 더, 키가 크고 얍상한 아저씨가 따라왔습니다. 눈도 날렵합니다. 베인씨입니다. '젋은 아씨와 둘이서 거리를 걸어 돌아다니면 무슨 말을 들을 지 견딜 수 없어' 라는 듯 뭔가 있을 때에 대장 혼자서는 불안하기에, 라는 게 진짜 이유라고 생각하지만.

왕도 대로에서 중간 대로정도까지만 나는 산책해왔지만, 대장 일행의 순찰은 골목길까지 시작하여 생활감이 넘치는 빨래를 말리는 주택 구석까지 걸었다. 느긋하게 걷게 해주었으니까 신경 쓰이는 것을 질문할 수 있었다.

혼자서 걷는 것도 즐거웠지만 다같이(복수로) 걷는 것도 즐겁다. 위사들은 왕도 주민들이 가까이서 동경하는 대상인 덕인지, 웰러대장의 인덕때문일까 걷는 것 뿐인데 여러 사람들이 말을 걸어왔다.

"어라~ 오늘은 여자 아이를 데리고 무슨 일이야?"
"오~"
"너무 많이 만들었으니까 간식으로 가져가요"
"언제나 고맙네"
"대장, 공이 옥상 위에서 올라가서 그런데 좀 꺼내줘요"
"꼬맹이, 뭘 한 거냐. 어쩔 수 없구만"

붙임성이 좋다고는 말 못하게 쌀쌀한 대답을 누구라 할 것없이 돌려준다. 그런데도…

"멋으러 대장을 하는 게 아니네"

당했다.

암탉여관에서 재잘재잘 말하는 모습만을 봤으니까 웰러 대장을 그저 아저씨로 생각했다. 미안하다고 마음 속으로 사과해둔다. 내 행방을 로베르트님이 직접 물을 정도인 사람이다. 우수하지 않을 리가 없었습니다. 얼마나 풍부한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가진 걸까. 내가 산책하고 있어도 거리에 다니는 사람과 표면적인 대화만 하는데. 햇수의 차이일까, 웰러 대장은 장난안치고 왕도 주민들과 어울린다.

"대장은 잘 들어주네요. 상대랑 잘 어울리시네요. 뭐어 실력도 꽤 좋으시겠지만"

더욱 눈이 가늘어지며 베인씨가 살짝 부러운 듯이 가르쳐주었다. 그에게 있어서 존경하는 상사인 거지.

◇◇◇

매일 매일 세명이서 점심식사를 끼고 저녁까지 순찰을 다녔다. 점심식사는 동경하던 서민 거리에 있는 식당에서 먹었습니다. 고기와 야채를 볶은 정식이나 조림. 대강 간을 맞추기 때문에 너무 짜거나 싱겁거나 너무 양이 많거나 했지만. 점심 동안 큰 소리로 술을 마신 사람이 있기도 해서 긴장했지만 웰러 대장 일행이 있기에 안심하고 먹을 수 있었지. '아샤는 배짱있네'같은 말을 들었다. 혼자선 조금 들어가기 힘들었을 것이다. 고맙게도 대장이 쐈다.

살짝 비가 내린 날은 초소에서 사무업무를 합니다. 제 2초소 안에서 웰러 대장의 집무실를 빌렸습니다. 구석의 책상을 빌려서 나는 지금까지 걸어다닌 장소에 대해서 보고서를 작성한다. 웰러 대장은 나와 다녀서 끝내지 못한 듯한 서류를 쑥쑥 적어나간다. 나라는 쓸데없는 업무를 떠맡았는데 내게 궁시렁대긴 하지만 책망하지는 않는다.

"아샤는 소문난 '친절한 훈남(그)'를 만난 적 있어?"
"멀리서 그일 것같은 사람을 만난 적은 있습니다만… 없네요"
"나도 비교는 잘되지만 실제로 만난 적은 없단 말이지"

그렇다. 웰러 대장과 있으면 자주 이야기로는 듣는다. '대장처럼 친절하지만 외견은 확실히 저쪽이 위야. 정말이지 감사하다고 말하는데 두근두근 거려선, 젊은 처녀로 돌아간 듯했어"라는 말을 듣는다.

"아샤는 세간에 아가님들이 동경하는 로베르트님을 옆에서 보고 있잖아. 역시 두근두근거려?"
"여러 의미로 긴장은 하지만 이성으로서 두근두근거리지는 않군요. 일때문에 같이 있는 것뿐이니까"

그렇지. 잘생긴 분들과 만날 기회야 많지만 의식한 적없어. 입장이 너무 차이나고. 귀족이 아니게 되면 관계없고. 그래도 두근두근거리지 않는 나는 여자로서 결함이 있는 걸까~

◇◇◇

잠시 치안이 불안한 지역도 끌려 걸어가는 웰러 대장과 같이 있는 처녀의 존재가 여기 저기에 알려지게 되었다. 내 다리 힘은 파워업하여 구두 밑창이 닳는 걸 신경 써야할 정도로 걸은 것같다. 아쉽지만 살갗이 희다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햇볕에 타기도 했다. 서민 차림으로 양산은 안 어울리고, 매일 오이백은 에이다씨와 같이 하고 있지만. 햇님의 힘, 무서울 따름이다.

이런 저런 걸 하는 사이에 블루그레이 색 옷의 리본에 은방울꽃 자수가 다 끝났을 무렵, 나는 '친절한 훈남(그)'와 드디어 만났다.

어.째.선.지. 웰러대장 일행을 놓쳐 길을 읽고 길바닥에 걸려 넘어져 구른 내 앞에 손을 내민 청년. 부드러워 보이는 어깨 아래까지 자란 백금빛 머리카락에 회녹색 눈동자. 이런 색의 조합을 난 모른다. 머릿속에서 페이지를 흝어보지만 귀족연감에 안 적혀있다.

걱정하듯이 날 바라보는 눈동자가 흔들린다.

'이 사람 누구야?'

나는 지면에 손발을 댄채 굳어서 눈 앞에 있는 손을 쥘 수 없었다. 눈을 깜빡거리지 조차 못한다. 숨을 쉬는 것도 잊었다. 두근두근거리기 전에 내 심장을 멈춰 버리고 만 것같았다.